國學院大學
國學院大學デジタルミュージアム

신도사전(Encyclopedia of Shinto in Korea)

●일본어 한글표기는 국립국어원 표기법에 준하나, 일본어 발음대로 표기한 부분도 있다.
●고유명사, 전문용어는 일본어 발음대로 표기하고, 일본식한자를 표기한다.
 (단, 한국에서 통용되는 어휘에 대해서는 한자 음독으로 표기한 경우도 있다)
Links:    초보자를 위한 그림으로 보는 신도 입문 (図説による神道入門)

詳細表示 (Complete Article)

Category 1 제8부 유파・교단과 인물  (第8部 流派・教団と人物)
Category 2 근대의 교단(近代の教団)
타이틀(Title)
가쿠신슈쿄닛폰교
일본어표기
革真宗教日本教
본문(Text) 신도계신종교. 쇼와 15년(昭和,1940) 지토세 마카미(千載万香美,1879~1986)에 아버지신 고토시로누시오카미(事代主大神)가 강림하여 전세(前世)를 알려주고, 신력을 전해주었다는 것에서 시작되었다. 이 때부터 10년 동안은 중생구제를 위한 준비기간이라 하여 그녀는 수행과 교전의 집필을 했다. 쇼와 25년 1월부터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이후 ‘가와이(川合)의 에비스님(エビス様)’으로 알려지게 되었는데, 27년에 교단명을 신토신곤교회(神道真言教会)라 하여 종교법인이 되었다. 교세는 전국적으로 퍼지고 각지에 신자 조직인 신오회(神謳会), 후소카쿠세이청년회(不双覚醒青年会), 세이유코도모회(星友子供会)가 생겼다. 31년에 교세의 확대와 교리의 목적 내용을 고려해서 ‘닛폰교(日本教)’라고 선언하고, 46년에 현재의 명칭이 되었다. 활동의 거점인 본부는 창립 당초는 2층 건물의 민가였는데, 시설도 확충되어 현재는 10만평이 넘는 땅을 가지고 있다. 경내에는 ‘무하유(無何有)의 고향’이라 부르는 아버지신을 모시는 고신덴(御神殿), 신학 도장이 있는 신옥전(新玉殿), 선조 공양을 하는 정화원(精華院), 결혼식장인 화촉전(華燭殿), 그리고 신자의 숙박시설인 영애사(迎愛社)가 있다. 61년에 지토세 마카미는 세상을 떠났지만 지금도 ‘미하하오카아사마(御母お母様)’로 존중되고 있다. 그리고 그녀의 3남인 지토세 토요타마(千載豊魂)가 교주가 되어 교조의 교의해설을 주체로 하는 도장강화(道場講話)와 ‘소마노마지와리(桑麻の交わり)’라고 하는 면담을 중심으로 신자를 지도하고 있다. 교리의 근본은 ‘신이란 탄생시키는 존재(御生者)이다’에 있고, 일본이라는 나라의 성립을 알고, ‘부모와 같은 신이 지켜주는 일본’에 자랑스러움과 감사를 가지는 ‘신계의 혼(神系の魂)’을 가진 사람들에 의한 ‘신계국가(神系国家)’의 수립(神系立国)을 목적으로 한다. 그리고 종래의 불교관・선조관을 바로 잡고, 일진(日柄), 방위, 점 등의 미신을 시정해 나가면서 신자를 지도하고 있다고 한다.
【본부】岐阜県武儀郡 【공칭신자수】약9만3천명(신)
유미야마 타츠야(弓山達也)
クリックすると音声を再生します

Kakushin Shūkyō Nipponky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