國學院大學
國學院大學デジタルミュージアム

신도사전(Encyclopedia of Shinto in Korea)

●일본어 한글표기는 국립국어원 표기법에 준하나, 일본어 발음대로 표기한 부분도 있다.
●고유명사, 전문용어는 일본어 발음대로 표기하고, 일본식한자를 표기한다.
 (단, 한국에서 통용되는 어휘에 대해서는 한자 음독으로 표기한 경우도 있다)
Links:    초보자를 위한 그림으로 보는 신도 입문 (図説による神道入門)

詳細表示 (Complete Article)

Category 1 제8부 유파・교단과 인물  (第8部 流派・教団と人物)
Category 2 근대의 교단(近代の教団)
타이틀(Title)
오모토
일본어표기
大本
본문(Text) 신도계의 신종교이다. 개조(開祖)인 데구치 나오(出口なお,1836~1918)와 성사(聖師)인 데구치 오니사부로(出口王仁三郎,1871~1948)를 교조로 한다. 아야베(綾部)에 있던 데구치 나오는 메이지 25년(明治,1892) 설날에 영험한 꿈을 꾸고, 신들림을 경험했다. 이것을 계기로 우시토라노콘신(艮の金神)의 말을 하기 시작하고, 나중에는 오후데사키(お筆先,신의 계시를 써내려간 책)를 썼다. 예언과 병고치기가 소문이 나서 신자가 증가하고, 27년(1895)부터 한 때 곤코교(金光教)와 공동으로 포교활동을 했었는데, 31년에 우에다 키자부로(上田喜三郎, 나중의 데구치 오니사부로)를 만나게 된다. 시즈오카(静岡)의 나가사와 카츠타테(長沢雄楯)에게 혼다영학(本田霊学)과 진콘키신법(鎮魂帰神法)을 배우고 있던 키사부로는 나오의 신들림을 사니와(審神者,고대 신도의 제사에서 신탁神託을 받아 신의神意를 해석하여 전하는 사람)라 하여 진정한 신들림이라고 판단했다. 이후 크고 작은 갈등, 대립이 있으면서도 나오와 키사부로는 협력해 갔다. 32년 긴메이회(金明会)를 조직하고, 같은 해 긴메이영학회(金明霊学会)로 개칭하였다. 33년, 키사부로는 나오의 다섯번째 딸인 스미와 결혼하고 데구치 오니사부로가 되었다. 나오의 오후데사키와 오니사부로의 영학(霊学)・영술(霊術), 이 두 교조의 협력에 의해 오모토의 체제가 정비되었다. 메이지 41년 다이니혼슈세이회(大日本修成会)를 발족하고 본격적인 포교활동이 시작되었다. 다이쇼(大正) 2년 오모토교(大本教)로 개칭, 5년에는 고도오모토(皇道大本)로 개칭했다. 이 해에 해군기관학교의 교관인 아사노 와사부로(浅野和三郎)가 입신하고 포교를 한 후, 지식인이나 고급 군인의 입신이 이어졌다. 영술과 오후데사키의 선전도 활발해져서 9년 『大正日々新聞』의 매수를 포함한 국내외 교세의 확대는 큰 사회문제가 되고, 당국의 경계 간섭도 강화되어 10년에 제1차 오모토사건이 생겼다. 그 후 고도오모토를 오모토로 개칭하는 등 개혁이 있었다. 쇼와 4년에 쇼와청년회(昭和青年会), 9년에 쇼와신성회(昭和神聖会)의 결성 등 정치적인 활동이 견제를 받아서 10년에 본부시설이 철저히 파괴되고, 전조직이 해산되었으며, 전간부가 구속되었다(제2차 오모토사건).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세계평화주의의 애선엔(愛善苑)으로 재발족, 쇼와 21년에 종교법인령에 의한 법인이 되었다. 27년 종교법인법에 의해 법인 오모토가 됐다. 제2차 세계대전 이전의 두번에 걸친 탄압으로 교세는 크게 쇠약해졌지만, 그 이후는 평화운동 등을 중심으로 활동하고, 최근에는 다시 영학에 힘을 기울이고 있다.
【본부】京都府亀岡市 【공칭신자수】약 17만명(문)
➠데구치 오니사부로(出口王仁三郎), 데구치 나오(出口なお)
쓰시로 히로후미(津城寛文)
クリックすると音声を再生します

Ōmoto

クリックすると画像を拡大表示します

오모토 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