國學院大學
國學院大學デジタルミュージアム

신도사전(Encyclopedia of Shinto in Korea)

●일본어 한글표기는 국립국어원 표기법에 준하나, 일본어 발음대로 표기한 부분도 있다.
●고유명사, 전문용어는 일본어 발음대로 표기하고, 일본식한자를 표기한다.
 (단, 한국에서 통용되는 어휘에 대해서는 한자 음독으로 표기한 경우도 있다)
Links:    초보자를 위한 그림으로 보는 신도 입문 (図説による神道入門)

詳細表示 (Complete Article)

Category 1 제4부 신사  (第4部 神社)
Category 2 제구(祭具)・장속(装束)
타이틀(Title)
다마구시
일본어표기
玉串
본문(Text) 사카키(榊)의 가지에 유우(木綿,아사오(麻苧))나 시데(紙垂)를 단 것으로, 신관(神職)이나 참배자 등이 신전(神前)에서 배례할 때에 바친다. 다마구시의 어의, 유래에 대해서는 여러가지 설이 있지만, 원래 신령이 깃드는 요리시로(依代)였다고 하는 설이 유력하다. 『고지키(古事記)』에 의하면, 이호츠노마사카키(五百津真賢木)에 구슬, 거울, 시라니기테(白和幣)・아오니기테(青和幣)를 달아, 바위굴에 숨어있던 아마테라스를 불러냈다는 기술도 고대의 다마구시의 묘사라고 한다. 국학자들은 어의에 대해서 여러모로 논하였다. 모토오리 노리나가(本居宣長)는 다무케구시(手向串)의 뜻으로, 가모노 마부치(賀茂真淵), 히라다 아츠타네(平田篤胤) 등은 구슬과 같은 것을 달았기 때문에 다마구시라고 하고, 무토베 요시카(六人部是香)는 영찬(霊串)의 뜻의 가능성에 대해 논했다. 신에게 바치는 작법은 일반적으로는 가지의 밑 부분이 신전을 향하도록 한다. 그리고 황실에서는 표면을 신전을 향하게 해서 통에 세우고, 이세신궁(伊勢新宮)에서는 잎의 끝이 신전에 향하도록 바치는데, 이것은 꽂아 세워서 바칠 때의 유풍이라고 한다.
모토사와 마사시(本澤雅史)
クリックすると音声を再生します

Tamagushi

クリックすると画像を拡大表示します

신관이 다마구시(玉串)를 올리는 광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