國學院大學
國學院大學デジタルミュージアム

신도사전(Encyclopedia of Shinto in Korea)

●일본어 한글표기는 국립국어원 표기법에 준하나, 일본어 발음대로 표기한 부분도 있다.
●고유명사, 전문용어는 일본어 발음대로 표기하고, 일본식한자를 표기한다.
 (단, 한국에서 통용되는 어휘에 대해서는 한자 음독으로 표기한 경우도 있다)
Links:    초보자를 위한 그림으로 보는 신도 입문 (図説による神道入門)

検索結果一覧(Search Results) 【表示切替】

  • Category 1:
  • 제4부 신사 (第4部 神社)
  • ,
  • Category 2:
  • 공진물(供進物)・수여품(授与品)

타이틀(Title) 일본어표기 본문(Text)
1 미키 神酒 신들에게 바치는 술. 통상 ‘오미키(お神酒)’라고 불리고 또는 신슈(神酒)라고도 한다. 신센(神饌)에서 빠지지 않는 것이다. ‘미’는 오(御,존경을 나타내는 말), ‘키는 술(酒)이라는 뜻으로 이 말이 술의 미칭 및 경칭이기 때문에 본래 귀인에게 드리는 술을 가리킨 것에서 왔다. 미키를 ‘미와’라고 한 것이 고문헌 등에 보이고, 술을 담당하는 신으로 미와
2 사이센 賽銭 원래는 기원성취를 위한 참배 때에 호사이(報賽)로서 신불에게 바치는 공물의 하나이다. 오늘날에는 신사나 절에 기원・숭경의 표현으로 헌납하는 뜻으로 쓰이고 있다. 항례행사의 공진물과는 다르며, 주로 개인의 임시적인 기원을 목적으로 신에게 바치는 것으로 옛날에는 신전에 쌀을 뿌리는 산마이(散米), 혹은 씻은 쌀을 종이에 싸서 바치는 오히네리가 있었다. 그것이
3 산구・산마이 散供・散米 하라에(祓) 때, 또는 신에게 참배를 할 때에 신전(神前)에 뿌리거나 올리는 쌀, 혹은 그 의례를 말한다. ‘우치마키’라고도 한다. 산구와 산마이를 거의 같은 의미로 보는 견해와 산마이는 산구의 한 종류라고 보는 견해가 있다. 후자의 경우는 산마이는 쌀을 뿌리는 것이고, 산구는 그 이외에도 술, 콩 등을 사용하는 경우를 포함한다고 한다. 하라에에 쌀을 이
4 센자후다 千社札 신사불각(神社仏閣)에 참배하여 자신이 태어난 곳, 이름, 연월 등을 써서 샤덴(社殿) 등에 붙이는 종이후다(紙札)를 말한다. 무로마치(室町)시대부터 순로를 따라 수 많은 신사불각을 순배(巡拝)하며 기원하는 풍습이 생겼는데, 특히 관음영장(観音霊場)의 후다쇼메구리(札所めぐり,후다소순례)가 성행하였다. 순례자들은 각 후다쇼(札所)에 후다를 올리고 다녔다. 에
5 시로키・구로키 白酒・黒酒 신센(神饌)에 올리는 미키(神酒)의 한 종류이다. ‘키’는 술의 오랜된 이름으로 白貴、黒貴라고도 쓴다. 『엔기시키(延喜式)』의 조주사(造酒司) 조(条)에 의하면, 시로키는 신덴(神田)에서 수확한 쌀로 양조한 원액을 그대로 여과해서 만든 흰색 술이고, 쿠로키는 시로키에 야쿠하이(薬灰,구사기久佐木라는 풀뿌리를 구운 재)를 첨가하여 적당한 잿빛으로 착색한 것이
6 신메 神馬 신령이 타는 것으로서 봉납하는 말. 진메, 가미코마라고도 한다. 예로부터 말은 신이 타는 것으로 생각되어져, 신사에서 청하고 기도할 때에 예물(礼物)로서 말이 봉납되었다. 살아있는 말을 봉납할 수 없을 때에는 신메의 모양을 나무에 조각해서 만든 가타시로(形代)나 목제의 이타에(板絵) 등을 봉납했는데, 이것이 나중에 에마(絵馬)로 변천되어 갔다고 여겨진다.
7 신센 神饌 신에게 바치는 음식의 총칭이다. 옛날에는 미케라고 했다. 옛날부터 신의 출현・강림을 바라면서 신센을 바쳐서 신을 환대하고, 여러차례 신인공식(神人共食), 말하자면 신과 사람이 함께 식사를 한다는 것이 일본 마츠리의 특징으로 생각된다. 따라서 술, 물, 소금, 곡류, 풀, 열매, 채소류, 새, 짐승, 어패류 등, 사람이 채취해서 만들 수 있는 최고의 물건을
8 에마 絵馬 신사・불각(仏閣) 혹은 쇼시(小祠), 소당(小堂)에 기원 또는 보사(報謝)를 위해서 말(馬)이나 그 외의 도안을 그려서 봉납한 그림을 말한다. 크게 분류하면, 전문화가가 그린 액자형식의 큰 에마와 이름도 없는 거리의 화가나 에마시(絵馬師), 봉납자 자신이 그린 작은 에마가 있다. 일본에서는 옛날부터 말은 신이 타는 것으로 신성시되었고, 기원을 하거나 마츠
9 엔기모노 縁起物 엔기는 원래 인연생기(因縁生起)를 줄인 불교용어였는데, 전희되어서 신사나 절의 창건유래나 영험(霊験)전설 및 그것을 기록한 문서를 의미하는 말이 되고, 또한 어떤 일이 일어나기 전의 길흉의 징후를 의미하게 되었다. 이 마지막 의미의 엔기는 근세에 들어서 ‘재수가 좋다’‘재수에 연연하다’라는 뜻이나 엔기이와이(縁起祝い)・엔기나오시(縁起直し) 등의 풍습으로
10 오미쿠지 おみくじ 어떤 일의 결정이나 길흉의 판단을 위해 행해지는 점의 일종. ‘미쿠지’라고도 한다. 일반적으로 쿠지에는 어떤 일들을 공평하게 정하기 위해서, 우연의 움직임을 이용한 하나의 수단이라는 측면과 신의 판단을 필요로 할 때에 신의(神意)를 묻는 하나의 수단이라는 측면이 있다. 후자의 경우가 오미쿠지(御神籤,御神鬮)이며, 중요한 현안의 결정이나 길흉선악의 판단,
11 이케니에 生贄 신센(神饌)의 하나로 살아있는 동물을 신에게 바치는 것을 말한다. 현존하는 것으로 신궁의 흰 닭(白鶏) 등이 있지만, 옛날 『엔기시키(延喜式)』에 의하면 흰 멧돼지, 흰 닭, 백마 등이 있었다. 모두 다 제전(祭典) 후에 경내에 풀어주었던 것으로 생각된다. 『皇太神宮儀式帳』의 제료부(祭料部)에는 시마(志摩)지방 고베(神戸)의 백성이 이케니에를 진상했다는
12 진구레키 神宮暦 이세신궁(伊勢神宮)에서 발행하는 달력. 제2차세계대전 이전에 일반에게 배포된 정식 달력은 이세의 신궁사청(神宮司庁)에서 발행하는 것 뿐이었으며, 정식으로는 이것을 혼레키(本暦)라고 하였다. 전쟁 이후는 쇼와 21년(昭和,1946)에 달력의 분포가 자유로와졌기 때문에 종래의 혼레키는 진구레키로 불리게 되었다. 진구레키의 전신은 이세고요미(伊勢暦)이다. 이세
13 하마야 破魔矢 현재에는 일반적으로 정월에 신사에서 팔리는 제마개운(除魔開運)을 바라는 장식용 화살을 의미하며, 하츠모데(初詣)의 참배자에게 인기가 있는 엔기모노(縁起物)의 하나이다. 에도(江戸)시대부터 메이지 초년에 걸쳐 남자아기가 맞이하는 첫 정월을 축하하는 의미에서 하마유미(破魔弓)로 불리는 두줄의 장식용 활에 화살을 넣은 축하선물을 보내는 풍습이 있었고, 그것이
14 하츠호 初穂 가을의 수확기에 신에게 제일 먼저 봉헌하는 벼이삭을 말하며, 早穂、先穂라고도 쓴다. 원래는 벼의 이삭을 뽑아 다발을 지은 것을 걸어서 바쳤다. 이세신궁(伊勢神宮)에서는 간나메사이(神嘗祭)에 앞서 누키호사이(抜穂祭)를 행하는데 이것이 본래의 형태라고 생각된다. 다른 신사에서도 누키호신지(抜穂神事) 등을 행하는 곳이 있고, 민간에서도 수확제보다 빠른 시기에
15 헤이하쿠 幣帛 넓은 의미로는 신에게 봉헌하는 물건의 총칭이고, ‘미테구라’ 또는 ‘헤이모츠(幣物)’라고도 부른다. 미테구라는 御手座, 真手座, 満倉, 満座 등의 의미로도 여겨지지만, 기키(記紀)나 『고고슈이(古語拾遺)』등에서는 幣, 神幣, 御幣라는 표기도 있다. 우즈노미테구라(宇豆乃観幣帛), 후토미테구라(布刀幣帛), 도요미테구라(豊幣帛) 등의 표현은 미칭(美称)이다.